서브배경
서브이미지

건강정보

전화번호

041-523-7767


Home_ 건강정보_ 건강칼럼

제목

“흡연, 당신의 말초혈관도 노린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담배를 발암물질로 규정하는 등 흡연이 건강에 안 좋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여기에 흡연이 말초동맥질환(pad: peripheral artery diseases) 위험을 상당히 높인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흡연의 위험성에 대한 경종이 추가된 것이다.

말초동맥질환은 주로 팔, 다리와 같이 신체의 말단 부위로 가는 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면서 혈액이 충분히 전달되지 못해 생기는 질환을 말한다. 증상이 심할수록 말단 부위에 상처가 생겨도 잘 낫지 않으며, 심하면 피부 궤양, 괴사, 신경 손상 등으로 이어져 하지 절단으로 진행할 수 있으며, 생명까지 위험해진다.

흡연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보건대학원의 kunihiro matsushita 역학 교수 연구팀은 45~64세의 남녀 13,355명(여성 56%)을 대상으로 평균 26년간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 중 25%는 현재 흡연자, 31%는 과거에 흡연자였던 현재 금연자, 44%는 흡연 경험이 없는 금연자였으며, 조사 기간 동안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말초동맥질환을 진단받은 사람은 각각 1,798명, 1,106명, 492명이었다.

연구 결과, 평생 흡연량을 의미하는 갑년(pack-year, 하루 평균 흡연량 x 흡연 기간)을 기준으로 40갑년 이상 흡연자는 흡연 경험이 없는 금연자보다 말초동맥질환 위험이 4배, 관상동맥질환과 뇌졸중 위험이 약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현재 흡연자는 평생 금연자보다 말초동맥질환 위험이 5.4배,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2.4배, 뇌졸중 위험이 1.9배 높았다.

흡연을 하다 금연을 한 사람은 해당 질환 위험이 현재 흡연자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연한 지 5~10년 된 사람은 현재 흡연자보다 말초동맥질환 위험이 57%, 뇌졸중 위험이 39%,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29% 낮았으며, 금연한 지 30년 이상이 흐른 경우 현재 흡연자보다 말초동맥질환 위험이 78%,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53%, 뇌졸중 위험이 51%까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이를 바탕으로 “흡연에 의한 말초동맥질환 위험은 관상동맥질환이나 뇌졸중 위험보다 훨씬 높다”고 강조하고, “금연 권장 시 심뇌혈관 질환뿐만 아니라 ‘말초동맥질환’ 이 더 위험하다는 사실을 널리 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병학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최신 호에 발표됐으며 medscape 등 외신이 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